풀무원, 반려동물 사료산업 첫 발 `아미오` 출시

등록 : 2013.09.05 14:47:45   수정 : 2013.11.26 10:15:2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반려견 사료 출시..내후년에는 반려묘 사료도 개발 예정

풀무원 식품 제조 환경 활용..안전성, 신뢰도 강조

풀무원이 반려동물 사료산업에 진출한다. 국내 식품업체로는 CJ제일제당에 이어 두번째다.

풀무원 자회사인 풀무원건강생활은 4일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반려동물 건강먹거리 브랜드 ‘아미오(AMIO)’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아미오 제품은 반려견용 유기농급 주식 5종과 간식 4종이다.

판매 채널은 온·오프라인으로 구분된다. 풀무원건강생활의 온라인은 쇼핑몰인 아미오몰(www.pulmuonecaf.com)을 통해 판매되고, 오프라인은 올가홀푸드 매장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또한 자사 방문판매 조직원을 통한 판매를 병행함과 동시에, 동물병원 등으로 판매채널을 확대할 계획이다.

풀무원건강생활은 올해 반려견 식품을 시작으로 2015년 반려묘용 사료도 출시할 예정이다. 올해 4사분기 매출목표를 10억으로 잡고 연평균 120% 성장을 통해 향후 5년내로 연간 250억 규모를 달성할 계획이다.

풀무원건강생활 측은 “풀무원의 식품제조 환경과 동일한 평가기준을 적용해 사람이 먹을 수 있을 만큼 안전하고 깨끗하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풀무원의 무첨가 원칙을 그대로 적용하여 합성첨가물을 전혀 쓰지 않았으며, 쌀겨나 골분 같은 부산물이 아닌 원육과 통곡물, 통견과류를 사용했다는 것이다.

풀무원건강생활 장인종 상무는 “미국 농무부 유기농 인증마크(USDA)와 유럽 유기농 인증단체 인증마크(ECOCERT)를 획득한 천연원료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풀무원건강생활 유창하 대표는 “자체 조사에 따르면 67%의 소비자가 풀무원의 ‘바른 먹거리’에 대한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풀무원에서 만드는 반려동물 식품을 구입할 의사를 밝혔다”면서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하여, 사람이 먹을 수 있을 만큼 안전하고 깨끗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이 안심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농협경제연구소가 발표한 <애완동물 관련시장 동향과 전망>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사료시장 규모는 2012년 기준 2,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70% 이상을 네슬레(Nestle), 마스(Mars) 등 외국계 다국적 기업이 차지하고 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