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와 동남아에서 유래한 한국 토종개..‘바둑이’ 복원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한반도 토종개는 유라시아와 동남아로부터 유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라시아 혈통은 삽살개로, 동남아 혈통은 진돗개·동경이로 이어졌다.

건국대 KU융합과학기술원 박찬규 교수팀은 8일 건국대 생명과학관에서 한반도 토종개의 유전적 기원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토종 삽살개에 남아있던 유전형질을 활용해 ‘바둑이’로 친숙한 얼룩무늬 삽살개의 집단을 구축했다.

8일 건국대에서 열린 연구발표회에 유전적 형질을 복원한 바둑이(가운데)를 선보였다.

연구진은 삽살개·진돗개를 포함한 극동아시아 5개 품종 25마리의 유전체 서열을 해독했다. 고대 개와 늑대, 아시아 및 유럽 개 등 211마리 개과 동물들의 전체 게놈 염기서열 정보를 비교분석했다. 이를 바탕으로 극동아시아 토종개 품종 간의 기원을 탐구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한반도의 토종개는 약 1만년~2천년 전에 동남아와 북방 중앙아시아로부터 이동해왔다.

진돗개·동경이는 동남아 혈통에서 유래했다. 뉴기니아 싱잉독, 호주의 딩고, 베트남 개와 연관이 깊다.

삽살개는 북방 유래 유라시아 혈통이다. 현존 견종 중에는 티베탄 마스티프, 시베리안 허스키, 북중국 토종개와 깊은 혈연적 연관을 보였다.

연구진은 “약 3천년전 남방 농업인들을 따라 한반도에 도달한 개들이 먼저 정착한 북방 개들을 만나 ‘한국 개’라는 정체성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의 혈통연구가 고대 인간 집단의 이동을 유추하는데 중요한 보조 수단이라는 점을 지목했다.

기원전 2,800년 한반도로 대규모 북방 유목민이 유입된 시기와 이후 동남아의 벼농사 기술이 한반도에 도래한 시기가 한국 토종견의 기원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연구진이 복원한 ‘바둑이’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연구진은 얼룩무늬 등 바둑이의 유전적 특징이 드러나는 삽살개를 선발해 교배하는 방식으로 50여 마리를 복원했다.

유라시아와 동남아에서 유래한 한국 토종개..‘바둑이’ 복원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