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서 아기 판다 태어났다‥국내 번식 첫 성공

아이바오·러바오 커플 결실..20일 암컷 아기 판다 출산

등록 : 2020.07.22 12:13:24   수정 : 2020.07.22 12:13:2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
(사진 : 에버랜드)


에버랜드의 자이언트 판다 커플이 결실을 맺었다. 국내에서 아기 판다가 태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버랜드는 지난 20일 국내 유일의 판다 한 쌍인 아이바오(암컷, 만7세)와 러바오(수컷, 만8세) 사이에서 아기 판다 1마리가 태어났다고 22일 밝혔다.

당일 진통을 시작한지 1시간 30분여만인 9시 49분경, 몸무게 197g의 암컷 아기 판다가 태어난 것이다.

에버랜드는 “국내에서 태어난 최초의 자이언트 판다”라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아이바오와 러바오는 지난 2016년 3월 중국 쓰촨성 판다기지를 떠나 에버랜드에 둥지를 틀었다. 당시에는 각각 만3세와 만4세로 어렸지만, 건강하게 자라면서 번식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가임기가 매년 봄의 1~3일에 불과한 판다는 번식이 어려운 동물로 알려져 있다. 에버랜드 측은 아이바오·러바오 커플이 서로에게 익숙해질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거처를 교환하고, 혈액검사 등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호르몬 변화를 분석해 최적의 합방일을 선정했다.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지난 3월말 자연 교배에 성공했고 약 4개월의 임신기간을 거쳐 7월 20일 새 생명이 탄생했다.

에버랜드 측은 아기 판다가 건강하게 자라도록 특별 거처를 마련하고 당분간 일반 관람객에게는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대신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와 SNS를 통해 아기 판다의 성장 과정을 공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