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동물과 인간이 공존하는 길을 묻다 <동물과 인간>

등록 : 2020.06.30 16:29:15   수정 : 2020.06.30 18:30:28 데일리벳 관리자

반려동물, 실험동물, 야생동물, 산업동물 등으로 분류되는 동물의 범위는 과연 인간의 삶에 어떤 접점을 줄까?

인간과 동물의 공존에 대해 다룬 <동물과 인간>을 통해 이러한 고민의 단초를 얻을 수 있다. 책 제목이 <인간과 동물>이 아니라 <동물과 인간>인 것은 인간 역시 동물이기 때문이다.

서울대 수의대 실험동물의학교실 박재학 교수와 토일렛프레스 안나 대표가 저자로 참여했다. 안나 대표는 서울대 수의대 박사과정에 재직 중이다.

<동물과 인간>은 먼 과거부터 우리 옆에 있었던 동물이 각 문화권에서 어떤 의미와 존재였는지 들여다보는 것에서 시작한다. 이후 동물인 인간과 나머지 동물이 어떻게 다르며, 무엇에 의해 다름이 규정될 수 있는지, 인간과 동물이 세계와 자신을 인식하는 방식은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조명한다.

책은 크게 ▲동물은 무엇을 원하는가? ▲동물복지, 무엇이 문제인가? ▲동물복지에 대한 제언까지 총 3개 챕터로 구성되어 있으며, 동물의 도덕적 지위, 동물에 대한 시각, 동물의 이상행동, 동물의 권리, 의인화, 동물보호법, 동물실험의 대안 등을 자세히 다룬다.

출판사인 토일렛프레스는 “40여 년간 수의학자로서 동물을 연구해 온 대표 저자(박재학)는 현대인의 모습 속에서 동물의 위치가 과연 어디인지 그 좌표를 제시해보고자 한다”며 “아울러 동물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것들, 그리고 인간과 평생을 함께하는 반려동물을 올바르게 대하는 방법 등을 고찰했다”고 밝혔다.

책은 대학에서 교재로 사용될 것을 염두에 두고 제작됐으며, 16개의 QR코드를 각주에 삽입해 독자의 편의를 돕는다.

저자 : 박재학, 안나 / 출판사 : 토일렛프레스 / 페이지 : 278쪽 / 가격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