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한 마약탐지견의 새 가족을 찾습니다

관세청, 6월 1일부터 은퇴 마약탐지견 16두 분양

등록 : 2020.05.25 11:22:02   수정 : 2020.05.25 11:39:4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관세청이 민간 분양을 공고한 마약탐지견 16마리 (자료 : 관세청)


공항·항만에서 마약을 찾던 탐지견들이 은퇴 후 새 삶 찾기에 나선다.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은 오는 6월 1일부터 12일까지 은퇴 마약탐지견 16마리를 분양한다고 25일 밝혔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이번 민간분양에는 공항만 세관 현장에서 활약하다 은퇴했거나, 훈련 과정에서 탈락한 후보견들이 포함됐다.

16마리 모두 래브라도 리트리버, 스프링거 스패니얼 품종이다. 분양대상견 별 프로필은 관세국경관리연수원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세청은 “기초 훈련을 잘 받았고 영리하며 친화력이 뛰어나 훈련 교관과 핸들러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며 “민간분양 탐지견이 가정과 사회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대인·대견 친화 및 기초 복종훈련을 포함한 사회화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관세청은 지난 2012년부터 은퇴한 마약탐지견을 민간으로 분양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74마리가 새 삶을 찾았다.

민간분양은 1일부터 관세국경관리연수원 홈페이지에서 접수할 예정이다. 서류심사, 신청자 면담, 거주환경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입양자가 결정된다.

자세한 사항은 관세국경관리연수원 탐지견훈련센터(032-722-4864)로 문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