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익 전북대 교수 “병리학 줄기 가르쳐 수의학 공부의 뿌리 되도록”

전북대학교 수의병리학 오상익 신임교수를 만나다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이 3월 1일부로 수의병리학 오상익 교수를 임용했습니다.

오 신임 교수는 2013년 전북대 수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이후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근무하다 이번에 전북대에 합류했습니다.

오상익 교수를 데일리벳 학생기자단이 만났습니다.

Q. 임용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3월 1일부터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 수의병리학 교수로 임용된 오상익입니다. 전북대 수의대에 07학번으로 입학해 박사까지 졸업했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에서 약 4년,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이하 축산원)에서 약 6년간 근무를 하다가 기회가 되어 올해 전북대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Q. 여러 학문 중에서 수의병리학을 전공하시게 된 이유가 있을까요?

학부생 때부터 ‘훌륭한 병리학자가 되어야겠다’고 거창하게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학부 졸업 후 검역본부에서 근무하게 되면서 다양한 동물질병을 접하게 되었고, 동물질병의 예방 및 관리, 그리고 질병의 최종 진단을 하는 수의병리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병리학이라는 학문이 전문성과 확장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분야라서 더욱 매력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Q.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주로 어떤 역할을 하셨었나요?

검역본부에서 공중방역수의사 복무를 마치고 연구원으로 일했습니다. 주로 동물질병 진단 업무와 국가 방역 업무를 하였고, 다양한 병원체의 진단과 특성 분석 연구를 경험하였습니다.

축산원에서는 연구사로서 주로 축산농가에 있는 현안 질병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를 하였습니다. 축산원은 다른 국가기관과는 다르게 국가 종축과 유전자원 동물들을 보유하고 있어서, 방역 업무뿐만 아니라 소, 돼지, 닭, 개 등 동물들의 부검 및 질병 진단 등의 임상 업무도 하였습니다.

Q. 주로 어떤 내용의 연구를 해 오셨나요?

국가기관에서 연구를 하다 보니 폭넓은 연구주제를 다뤄 왔습니다.

검역본부에서는 동물의 질병 진단과 세균성 질병에 관한 연구를 경험했습니다. 축산원에서는 연구책임자로서, 살충제계란 사태의 원인인 닭진드기 모니터링 기법 개발, 소 사육 농가의 항생제 내성 관리 기술 연구, 마이크로바이옴 활용 동물 질병 저감 기법 개발과 같이 축산농가 현장에 활용될 수 있는 연구를 주로 해왔습니다.

특히 2020년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된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해오고 있습니다. 국제기구인 국제축산연구소(ILRI)와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고, 베트남에서 ASF 병리기전 규명, 감염축 조기 선별 방법 개발, ASF 매개 인자 탐색, 바이러스 전파속도 규명과 관련된 연구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혹멧돼지(Warthog)의 ASF 감염 면역 반응 연구를 위해서 올해 초 케냐에 있는 ILRI 본부를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Q. 앞으로 모교에서 후배들을 학생으로 가르치게 되셨는데, 감회가 새로울 것 같습니다. 병리학 교수로서 어떤 목표를 가지고 계시는지 궁금합니다.

우선 신임교수로서 전북대학교와 전북대 수의대, 그리고 수의학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수의병리학은 기초학문에서 임상학문으로 넘어가는 교량 역할을 하는 학문이기 때문에, 기본을 튼튼히 해 두는 것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학생들이 병리학의 큰 줄기를 놓치지 않고, 병리학이 다른 수의학을 공부하는 뿌리가 될 수 있도록 교육을 하고자 합니다.

Q. 앞으로 몰두하고 싶으신 연구 주제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질병의 병리기전 규명을 통한 감염 저항 연구를 계속하고자 합니다. 그간 국제협력으로 수행하던 ASF에 대한 연구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며,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다양한 질병의 감염 저감에 관한 연구도 수행할 예정입니다.

Q. 마지막으로, 학생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신가요?

저는 학생 시절에 모범생은 아니었습니다. 진로를 일찌감치 기초∙예방수의학으로 정해 두었기 때문에 본과 3, 4학년에 배우는 임상과목은 저와는 거리가 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졸업한 지 5년이나 되는 시점에 축산원에서 임상 업무를 맡게 되었고, 학창 시절에 부족하게 했던 임상수의학 공부를 결국 사회에서 뒤늦게 하게 되었습니다. 학교에 있을 때 과목을 가려서 공부한 것에 대한 후회가 생기더라고요.

아직 경험이 짧지만, 이처럼 삶이라는 것은 어떻게 흐를지 모르는 바다 위에 있는 조각배 같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먼 미래의 계획보다는 현재, 지금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죠. 학교에서 배우는 모든 과목은 결국 수의학이라는 하나의 큰 학문으로 모이고, 언제 어디서 내 삶에 필요하게 될지 미래의 일은 모르는 것이니까요. 지금 내 앞에 있는 모든 일과 배움에 최선을 다해서 후회 없는 대학 생활을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강주호 기자 zoology@kakao.com

오상익 전북대 교수 “병리학 줄기 가르쳐 수의학 공부의 뿌리 되도록”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