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강원도지사 `수의사 사회적 역할 커져야..수의직 공무원 처우 개선`

강원도·대한수의사회 업무협약..광역지자체장 첫 방문

등록 : 2020.07.27 17:01:06   수정 : 2020.07.27 17:01:1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왼쪽부터) 27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최문순 강원도지사,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


대한수의사회와 강원도가 재난형 동물질병 대응과 수의직 공무원 처우 개선을 위해 협력한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은 27일 성남 수의과학회관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이 같이 합의했다.

광역지자체장이 수의과학회관을 직접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약식에는 강원도 최문순 지사와 이영일 농정국장, 서종억 동물방역과장, 박양순 동물위생시험소장이 참석했다. 수의사회에서는 허주형 회장과 박근하 강원도수의사회장, 서강문·정병곤·문두환 부회장이 자리했다.

앞서 대한수의사회는 지난 6월 최문순 지사를 예방해 수의직 공무원 처우 개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반려동물 응급시스템 마련 등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이에 화답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고병원성 AI 등 사회재난형 동물질병 발생 시 전파방지와 조기근절을 위해 협력한다.

아울러 수의직 공무원 처우개선과 인력증원, 동물보호 문화정착, 축산농가 경쟁력 제고 협력 등에 함께 노력한다.

최문순 지사는 “수의사의 사회적 역할이 확대되어야 한다. 전문가들이 나서고 행정이 뒷받침하는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문순 지사는 “(수의사회가 제안한) 수의직 공무원 처우개선과 관련해 당에 건의하는 한편, 전국시도지사협의회에 공식 안건으로 채택됐다.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물위생시험소의 3급 기관 상향, 수의직 공무원 인력 충원을 지속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허주형 회장은 “강원도는 철저한 동물방역과 축산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국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ASF도 강원도의 양돈농가에서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동물방역을 위한 민간 교류를 강화하고 수의직 공무원 처우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