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수의사회, 최문순 강원도지사 만나 수의직 처우 개선 요청

등록 : 2020.06.12 14:21:17   수정 : 2020.06.12 14:21:2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대한수의사회가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수의직 공무원 처우 개선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반려동물 응급시스템 마련 등을 논의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과 박근하 강원도수의사회장 등 대수 대표단은 11일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지사를 예방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대한수의사회는 수의직 공무원의 처우 개선을 건의했다. ASF 등 가축전염병 방역과 동물보호·복지 관련 업무가 늘어나면서 격무에 시달리고 있지만, 임용직급이 낮고 승진도 늦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대수는 승진과 수당 증액 등 처우개선과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인력 증원을 요청했다.

특히 타 광역지자체가 동물보호과 등 전담조직을 이미 운영하고 있는 점을 예로 들며, 강원도에도 동물보호 업무 전담조직 신설도 건의했다.

최문순 지사도 살처분 현장에 참여한 경험이 있어 수의직 노고에 공감하고 있다며 처우 개선 검토를 지시하고 관련 국회 토론회를 제안하기도 했다.

강원도가 실시하고 있는 영세양축농가 가축진료 서비스 사업 확대도 추진한다.

소규모 축산농가에서 수의사의 진료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으로, 현재 횡성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하고 있는 가축질병치료보험의 확대와 연계해 진행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원주·강릉·춘천의 반려동물응급 시스템 확충, 강원도수의사회 활동 지원 등을 함께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