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伏)날을 복(福)날로` 말복 맞아 개식용 반대 문화제 열린다

동물자유연대·동물권행동 카라, 16일 오후 7시 세종문화회관서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등록 : 2018.08.16 12:53:48   수정 : 2018.08.16 12:53:4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80816 dog1

동물자유연대와 동물권 행동 카라가 말복(16일)을 맞아 “잘못된 보신문화를 타파하자”며 생명평화 말복문화제 ‘복날은 가라’를 개최한다.

양 단체는 “식용견 사육업자와의 대립보다는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개식용 종식의 필요성을 전달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개농장에서 구조된 개를 입양한 활동가와 시민이 ‘반려견과 식용견은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어서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 임순례 카라 대표와 함께 개식용 종식을 위한 법안을 발의한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상돈 의원은 가축의 범위에서 개를 제외하는 축산법 개정안을, 한정애 의원은 음식물쓰레기를 동물의 먹이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발의한 바 있다.

동물보호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연예인들도 문화제에 함께 한다. 유기동물 입양과 보호소 봉사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가수 배다해와 길고양이를 주제로 한 노래 ‘나영’을 발표한 가수 요조가 축하공연에 나선다.

사회를 맡은 배우 안혜경 역시 유기동물을 지원하는 캠페인과 봉사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양 단체는 “신임 농식품부 장관이 개식용 반대 입장을 밝히고 국회에도 관련 법안이 발의되는 등 사회적 분위기가 개식용 종식을 향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생명평화 말복문화제에 모인 시민들의 목소리가 사회를 바꾸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80816 dog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