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 18곳 ˝동물복지 국가 실현이 21대 국회 사명˝

동물권총선대응연대, 6월 1일 공동성명 발표

등록 : 2020.06.02 01:10:18   수정 : 2020.06.02 01:12:2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에 동물복지공약 정책을 제안하고, 정당별 응답 결과를 공개했던 동물단체 모임이 다시 한 번 입장을 밝혔다.

18개 동물 관련 단체가 결성한 동물권 총선 대응연대(이하 연대)가 21대 국회 개원을 맞아 6월 1일 공동 성명을 발표한 것이다.

연대는 <동물복지 국가 실현, 21대 국회의 사명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21대 국회가 대의기관으로 동물복지 국가를 향한 국민의 염원에 귀 기울이고 실현해 나가 달라”고 당부했다.

연대 측에 따르면, 28년 만에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이번 4.15 총선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동물과 인간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정책에 대한 요구가 높았으며, 각 정당들은 앞다투어 반려동물정책을 공약으로 내놓았다고 한다.

연대는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연대는 “더불어민주당이 2/3에 달하는 의석을 차지했음에도 여당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동물권총선대응연대가 제안한 3대 핵심과제 중 어느 것도 수용하지 않았고, 박완주 당선자의 “반려견과 식용견을 구분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망언에도 별다른 조치 없이 소극적인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뿐만 아니라, 미래통합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에게도 “국민 앞에 내건 약속을 실현하도록 정책 수립과 제도 마련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며 “동물복지 수준 향상을 위해 전 국회가 관심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대는 마지막으로 “생명존중 국가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감시하고, 제언할 것”이라며 “사람・동물・생명이 모두 안전한 사회를 이루도록 노력한 21대 국회로 기록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동물권총선대응연대(18개 단체/가나다순)

곰보금자리 프로젝트, 나비야사랑해, 다솜, 대구동물보호연대, 동물과함께행복한세상, 동물구조119, 동물권단체 하이, 동물권연구변호사단체 PNR,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보호단체 행강,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을위한행동, 동물자유연대, 버려진동물을위한수의사회,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비글구조네트워크, 생명다양성재단, 전국동물활동가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