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진료 동물병원 인터뷰31] 안과 특화 대전 맑은눈동물병원

등록 : 2022.01.12 11:55:25   수정 : 2022.01.12 11:57:07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최근 우리나라 반려동물병원은 무한 경쟁에 직면해 있습니다. 수의사·동물병원의 폭발적 증가, 신규 개원입지 포화, 보호자 기대수준 향상, 경기불황 등이 동물병원 경영을 점차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병원 경영 여건 악화는 비단 수의계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의료계 역시 1990년대 중반 이후로 비슷한 문제를 겪으며 병원 경영의 차별화 전략을 고민하게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진료과목의 전문화’가 급속도로 이뤄졌습니다.

이미 내과, 안과, 피부과, 정형외과, 신경과 등 전문의 제도가 도입된 인의 쪽에서도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의료서비스를 더욱 전문화하고 있습니다. 성형외과의 경우 지방흡입전문, 모발이식전문, 얼굴뼈 전문에 이어 다크서클 전문 성형외과까지 등장 할 정도입니다.

특정 전문 진료과목에 초점을 맞춘 전문병원이 모든 진료과목을 다루는 종합병원보다 경영 효율성 개선에 훨씬 유리하다는 연구 결과도 많이 나와 있습니다.

임상 수의계를 돌아보면, 전문의 제도가 태동하고 있고, 임상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는 수의사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수의계도 이제 모든 진료과목을 다루는 동물병원보다, 자신이 잘할 수 있고 자신 있는 분야에 집중하여 그 진료과목을 특화한 ‘전문진료 동물병원’ 에 대해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에 따라 데일리벳에서 특정 진료과목을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전문진료 동물병원’을 탐방하고, 원장님의 생각을 들어보는 ‘전문진료 동물병원 인터뷰’를 시리즈로 준비했습니다.

이번 주인공은 대전 최초의 전문진료 동물병원인 안과 특화 ‘맑은눈동물병원’입니다.

학사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수년 간의 노력을 통해 안과 동물병원을 개원한 ‘박지우 원장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Q. 임상수의사가 원래 꿈이셨나요?

어렸을 때부터 강아지 등 동물을 계속 키웠었고 동물을 좋아했지만, 임상수의사가 꿈은 아니었습니다. 수의대에 진학한 뒤 내 손을 통해 생명이 나아지는 것이 좋고 끌려서 임상수의사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Q. 졸업 후 어떤 활동을 하셨나요?

서울에 있는 24시간 동물병원에서 인턴 생활을 했습니다. 그 뒤, 안과 전문 동물병원에서 일하게 되면서 안과를 체계적으로 접하게 됐습니다. 그곳에서 3년 가까이 일했는데, 원장님께서 1:1로 교육을 해주시고 다양한 조언도 해주셨습니다.

이후 다른 동물병원에서 안과 담당으로 5~6년간 근무했습니다. 다른 과목도 진료 보긴 했지만, 대부분 안과 위주로 진료를 했습니다.

Q. 특별히 안과에 흥미를 갖게 된 이유가 있나요?

내가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는 점이 꽤 매력적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혈액검사의 경우 수치가 딱 나오기 때문에 정상범위를 벗어났는지 쉽게 알 수 있지만, 안과 진료는 제가 직접 눈으로 보고 진단을 내리는 점이 흥미로웠습니다.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는 성격도 안과와 잘 맞는 것 같습니다.

Q. 석박사 학위가 없다고 들었습니다. 학위가 전문진료 동물병원의 필수 조건이나 자격은 아니지만, 그래도 학위 없이 전문 동물병원을 개원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어떤 노력을 해오셨나요?

현재 충북대 수의대에서 석사 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풀타임으로 대학원을 다니지 못한 것이 아쉬운데 현실적인 이유로 불가능했습니다.

저는 대학원 학위가 없기 때문에 더 겸손하고,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안과 전문 동물병원에서 근무할 때 원장님과 함께 스터디를 하고, 한국수의안과연구회 활동을 했습니다. 안과 진료를 전담하면서도 1년에 1~2번은 꼭 해외 수의안과학회도 참석했습니다.

또 다른 안과 전문 동물병원에 연락을 드려서 수술/진료 참관을 했었고, 사람 안과 전문병원도 참관했습니다. 학위소지자분들보다 부족할 수 있지만, 제 나름대로 맨땅에 헤딩하면서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학위 없이 안과 전문 동물병원을 개원하는 것에도 부담이 컸지만, 정만복 수의안과연구회장님의 “네가 하기에 달렸다”는 조언에 용기를 냈습니다.

Q. 안과 진료 이외에 다른 진료는 전혀 하지 않으시나요?

다른 진료는 전혀 하지 않습니다. 호텔, 미용, 접종, 용품판매도 안 하고 오로지 안과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치과 진료도 하지 않습니다.

Q. 안과 이외에 다른 진료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한 아쉬움은 없으신가요?

엄청 고민을 하고 결정했습니다.

요즘 동물병원은 전문화하거나 대형화하는 게 추세인데, 혼자서 대형동물병원을 하기는 불가능합니다. 그럼 전문화를 해야 하는데, 다른 진료를 보면서 ‘전문화’라고 하면 그 자체로 모순이자, 제대로 할 수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병원에서 안과 진료를 레퍼할 때, 다른 과목까지 진료를 본다면 의뢰병원과 상생도 힘들고, 보호자들의 신뢰도 떨어질 수 있다고 봅니다.

주변 선후배 수의사들도 (한 과목만 진료하는걸) 많이 걱정해주시는데요, 시간이 걸리더라도 원칙을 지키고 싶습니다.

“귀 진료도 가능한가요?”라고 물어보는 보호자도 계신데요, 안된다고 말씀드리면 이해해주십니다. 보호자분들은 특화/전문진료에 만족해하시는 것 같습니다.

Q. 주 5일(목, 일 휴진)에 예약 진료를 하는데.

네. 응급 의뢰를 제외하고 100% 예약 진료를 하고 있습니다. 안과는 진료에 시간이 걸리다 보니 예약을 하고 오셔야 제대로 된 진료를 볼 수 있습니다.

주 5일 근무를 하는 건, 제가 병원을 1~2년만 하지 않고 평생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워라벨을 챙기지 않으면 제가 번아웃될 것 같기도 하고, 아이가 어려서 시간도 많이 보내야 합니다(웃음).

건물 2층에 자리 잡은 맑은눈동물병원

Q. 동물병원은 일반적으로 1층에 있는데, 병원이 2층인 게 특이합니다.

병원이 1층에 있으면 용품판매나 미용 문의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상황이 진료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안과 전문 동물병원인 만큼, 보호자분들이 찾아보고 필요에 의해서 예약을 한 뒤 방문할 수 있도록 2층을 선택했습니다. 병원이 2층인데 지나가다가 그냥 들어오는 경우는 없을 테니까요.

Q. 특화 동물병원, 전문진료 동물병원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런 트렌드가 맞다고 봅니다. 사람도 전문과목이 다 있는 것처럼, 동물병원도 전문화되어야 병원끼리 서로 상생할 수 있습니다. 보호자들도 점점 전문화된 서비스를 기대하고요.

젊은 수의사, 수의대생분들도 이를 잘 알고 있어서, 최근 임상대학원 진학률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Q. 앞으로의 목표나 계획이 있다면?

한국수의안과인증의를 준비 중입니다. 한국수의안과인증의가 되려면 일정 진료 케이스 수가 충족되고 논문을 써야 합니다. 현재 석사 과정을 밟고 있는 만큼 더 배우고, 논문도 써서 도전할 예정입니다. 케이스 수 기준은 충족했습니다.

또한, 대전 최초의 전문진료 동물병원인 만큼, 대전충청권에서 ‘안과’ 하면 저희 병원이 손꼽히는 게 목표입니다. 전문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