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입양 경로 1위 ‘지인에게 받음’, 펫숍 평균 분양비 50만원

2021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

등록 : 2022.01.18 13:52:31   수정 : 2022.01.18 13:54:1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지인으로부터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는 사실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지난해 9월 16일부터 10월 8일까지 전국 20~64세 성인 5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온라인 패널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 보호자 2명 중 1명(53.1%)이 ‘친구·친척 등 지인’으로부터 반려동물을 입양한 것으로 나타났다(무료 44.3%, 유로 8.8%).

2020년 조사(69.1%)보다 16%포인트 감소한 결과지만 2위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반려동물 입양 경로 2위는 ‘펫숍에서 구입함(22.5%)’이었다. 펫숍 구입 비율은 전년 조사보다 3.9%포인트 증가했다.

길고양이 등을 데려다 키운다는 응답은 6.2%, 지자체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했다는 응답은 5.1%를 기록했다. 브리더로부터 분양받았다는 응답도 5.0%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한편, 유료로 분양받은 반려동물 양육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입양 비용은 ‘펫숍에서 구입함’이 평균 49.8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민간동물보호시설에서 입양함’이 31.5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개인 브리더에게 분양받았다는 응답자(65명)의 평균 분양비용은 42.0만원으로 펫숍보다 오히려 적었다.

<2021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동물등록 여부 및 동물등록제 인지율, 동물학대 목격 시 행동에 대한 기사가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