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민 충남대 신임 교수 ‘가장 최신의 지식을 전달하는 외과학 수업’


4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정재민 수의외과학 교수가 9월 1일자로 신규 임용됐습니다.

관절 질환의 새로운 길을 연구해 온 정재민 교수는 2010년 충남대 수의대에 입학한 이래 쭉 충남대에서 배움의 길을 이어온 터라 모교 학생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정재민 신임 교수(사진)를 데일리벳 학생기자단이 만났습니다.

Q. 임용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9월 1일부터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외과 교수로 임용된 정재민입니다. 2010년 충남대 수의대에 입학했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졸업했습니다. 박사 과정을 마무리하며 좋은 기회가 닿아 모교에 교수로 임용됐네요.

 

Q. 외과학 전공을 선택하신 계기가 있나요?

지금은 졸업 요건이 바뀌었지만, 제가 졸업할 때에는 수의대 졸업 요건에 졸업 논문이 있었어요. 본과 3학년 때 졸업 논문을 위한 학부 연구생으로 외과학실에 들어간 것이 첫 인연입니다.

돌이켜보면 학부시절 내내 임상 과목에 대한 막연한 고민만 있던 것 같은데, 외과학실에서 공부하며 처음으로 공부가 재미있다고 느꼈던 것 같아요.

그때 우연의 일치로 이해범 교수님께서 충남대 외과학실에 교수님으로 부임하시게 됐는데, 그게 제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었죠.

교수님께서는 외과학실 학생들에게 다양한 기회로 개개인의 능력치를 최대한 올릴 수 있게 도와주는 것에 주안점을 두셨어요. 거기서 저도 제 인생을 걸어도 되겠다는 확신이 들었던 것 같아요.

다행히 교수님이 흔쾌히 받아 주셔서 그 뒤로 본4 졸업 때까지 외과학실에 학부 연구생으로 있다가 졸업 후 바로 외과학실로 들어가게 되었네요. 제가 늘 제 인생의 은사님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Q. 외과학실에 깊은 애정이 느껴집니다. 어떤 연구를 하고 있는지도 궁금해요

초기에는 정형외과 쪽 연구, 특히 십자인대 수술법 관련하여 가장 합리적인 접근법이 무엇인가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해왔어요.

치료 과정의 조직 공학적 접근법에 초점을 맞춰 3D 프린터기로 제작한 인공 반월판, 뼈 치환 등 아직 수의학에는 도입되지 않은 새로운 진단, 수술법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Q. 올해 초 학위수여식에서 성적우수상도 수상하셨더라고요. 학위 시절을 보내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은 무엇인가요

그 자리에 있던 박사 선생님들 모두 굉장히 대단하신 분들이라 제가 딱히 크게 무언가를 성취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생각해요.

제가 석사, 박사 과정을 거쳐오며 늘 느껴왔던 게 있다면 임상 진료, 특히 외과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팀워크와 동료의식이라는 점입니다. 하나의 팀으로 움직인다고 생각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을 쏟으면 결과가 이를 배신하지 않고 잘 나와주었던 것 같습니다. 

 

Q. 모교에서 교수로서의 첫 부임을 하시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실 것 같습니다

사실 첫 강의 전까진 현실감이 없다가 학생들을 만나면서 서서히 실감이 났어요. 학생들이 제 기대보다 훨씬 더 열정적으로 수업에 임하고, 질문들도 굉장히 학구적이어서 교수로서 저도 최고의 수업의 질로 보답하기 위해 매일 노력 중입니다.

덕분에 요즘은 공부하느라 대학원 생활 1년차로 돌아간 느낌이에요(웃음). 그만큼 보람찬 것 같아요.

 

Q. 수의대에서 본과 3학년 정형·신경외과와 관련한 부분의 수업을 담당하실 계획이라 들었습니다. 외과학 교수로서 갖고 계신 계획이나 목표가 있으시다면 무엇일까요?

기본적으로 수업 내용은 교과서 텍스트에 기반을 하겠지만, 저는 기왕이면 현장에서 임하며 접할 수 있는 가장 최신의 지식들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려고 합니다.

박사 과정 때 세미나에서 만난 외국의 한 교수님의 말씀에 감명을 받았던 적이 있어요 “내가 가르친 제자들을 온전히 내 스스로 믿을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교수로서 본인이 할 일이다”라는 말씀이었죠.

충남대에서 제 수업을 거쳐간 학생들이 한 명의 수의사로서 사회에 나갔을 때, 적어도 외과학만큼은 ‘역시 충남대 출신 선생님들은 믿을만하다.’ 라는 인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제가 교수로서 가지고 갈 신념이자 목표가 될 것 같습니다.

 

Q. 마지막으로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시다면

외과가 처음 접했을 때 어려워 보일 수 있지만, 조금만 깊이 파보면 굉장히 재미있는 과목이에요.

제가 먼저 나아간 선배로서 따뜻하고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드릴 테니, 외과학에 관심이 있다면 언제든 편하게 찾아오길 바랍니다.

홍서연 기자 cumulus1050@gmail.com

데일리벳 관리자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