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고병원성 AI 정책포럼 22일 열린다‥백신 동향 공유

야생동물 특성화대학원 ASF·AI 정책포럼 온라인 개최

등록 : 2022.04.21 06:21:21   수정 : 2022.04.20 15:24:2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서울대 수의대 야생동물특성화대학원이 오는 22일 ASF·AI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환경부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과 함께 여는 이번 포럼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AI의 발생 현황과 백신 개발·정책 동향을 소개한다.

국내에서 발생 중인 ASF와 AI 모두 야생동물이 주요 매개체로 꼽힌다. 누적 2,500건을 넘긴 ASF 양성 멧돼지는 경기·강원을 거쳐 충북·경북까지로 확산되는 추세다.

매년 겨울 국내에 도래하는 철새는 해외로부터 고병원성 AI 바이러스를 들여오는 통로다. 2020-2021년 겨울과 마찬가지로 지난 2021-2022년 겨울도 전국적으로 분포한 철새에 의해 가금농장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양상을 이어갔다.

이번 포럼의 ASF 세션에서는 국내 ASF 발생현황을 비롯해 야생동물 미끼 백신을 포함한 백신 개발 현황을 전한다.

조류인플루엔자 세션에서도 발생현황과 함께 AI 백신 정책 결정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진다.

ZOOM 플랫폼으로 온라인 개최될 이번 포럼은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지난해 경상대·서울대·전북대 수의대를 야생동물질병 전문인력 양성 특성화대학원으로 지정하고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