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 없는 섬 찾아 함께 봉사해요` 인천시수의사회·보건환경연구원

인천시수의사회 봉사단 YANA 활동 협력 협약 체결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인천광역시수의사회와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이 수의사 없는 섬들의 동물을 돌보기 위한 수의료봉사에 협력한다.

박정현 인천시수의사회장과 김경호 인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장은 24일 인천 보건환경연구원 별관에서 협약을 맺고 이 같이 합의했다.

(왼쪽부터) 김경호 인천 동물위생시험소장, 박정현 인천시수의사회장

인천시수의사회는 지난해 수의료봉사단 ‘YANA’를 결성해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봉사단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인천 옹진군의 섬 ‘모도’를 찾아 길고양이 TNR을 실시했다.

옹진군 북도면, 덕적면, 백령도 등 인천 앞바다에 위치한 섬들은 동물병원이 없어 수의료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YANA 봉사단이 모도를 찾은 것도 길고양이 중성화를 자체적으로 실시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올해도 봉사단은 인천 앞바다 섬들을 찾아 길고양이 중성화, 마당개 중성화 등 수의료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보건환경연구원은 봉사활동에 필요한 수술도구, 약품, 차량 등 기자재를 지원한다.

인천시수의사회는 회원 동물병원 수의사와 민간동물보호단체, 수의과대학 봉사동아리 등과 함께 봉사인력을 구성할 계획이다.

김경호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보건환경연구원은 동물질병, 동물보호 관련 신규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원헬스 확립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인천시수의사회와 협력이 더 중요한 것도 이 때문”이라며 수의료봉사 등 업무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박정현 인천시수의사회장은 “오보현 봉사단장을 중심으로 YANA의 활동을 점차 늘려갈 계획”이라며 “보건환경연구원과 협력해 수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동물들이 더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봉사활동이 지속가능한 기반을 갖출 수 있도록 예산지원이 필요하다는 점도 지목했다.

기존에는 육지의 개업수의사가 섬으로 들어가 TNR 사업을 펼칠 수 없는 한계가 있었지만, 봉사단과 연계한다면 섬의 동물들을 돌보는 일도 가능해질 것이란 기대다.

박정현 회장은 “YANA 봉사단이 자체적인 활동 기반을 갖추는 것이 장기적인 목표”라며 회원들의 참여와 관계 기관의 도움을 당부했다.

데일리벳 관리자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