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개 기관 대상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 실시한다

등록 : 2018.05.03 18:00:29   수정 : 2018.05.03 18:00:29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가 올해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를 5월 24일부터 6월초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도관리 대상기관은 시·도 지자체 방역기관 46개소와 민간 진단기관 11개소 등 총 57개 기관이다.

정도관리 대상항목은 소 브루셀라병 시험관응집반응, 꿀벌 낭충봉아부패병 real-time PCR,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 PCR, 닭 뉴캣슬병 PCR, 병리조직검사 등 5개 항목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소병재 질병진단과장은 “올해부터 정도관리 실시 결과에 대한 평가체계를 세분화하여 기관 간 차별화가 될 수 있도록 개선하였으며, 평가결과 우수기관은 공개하고 부적합한 기관에 대해서는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추가적인 기술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검역본부는 가축질병 예방 및 치료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서 질병 진단기관에서 정확한 질병의 원인을 밝혀내는 일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지난 2012년부터 전국 가축질병진단기관의 검사능력 향상과 표준화를 위해 국가 보급 진단액 등을 이용하여 정도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천연 와구모 구제제` 고려비엔피 와구방,동물용의약외품 정식 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