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본부 조류질병과, 가금 현장과 접점 늘린다

권용국 검본 조류질병과장 `닭진드기 등 가금현장 기생충 문제 대응 강화`

등록 : 2018.04.09 10:55:45   수정 : 2018.04.09 10:55:4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가 고병원성 AI 위주였던 조류 질병관리체계를 다변화한다.

권용국 검역본부 조류질병과장은 5일 대전 라온컨벤션에서 열린 한국가금수의사회 세미나에서 “가금 현장과의 협력에서 조류질병과의 답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권용국 검역본부 조류질병과장

권용국 검역본부 조류질병과장

권용국 과장은 이날 조류질병과 현안을 소개하면서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가 분리되면서 가금 현장과의 괴리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고 운을 뗐다.

그동안 조류질병 관리업무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AI에만 집중하다 보니, 타 질병관리에서 부족함이 있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큰 논란이 됐던 살충제 계란 사태를 두고서도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약품관리나 축산물 안전은 타 부서 소관이지만, 살충제 사용의 근본 원인으로 지목된 ‘닭진드기’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이 있다는 얘기다.

권용국 과장은 “조류질병과 내에 기생충 연구실을 신설하고 관련 연구인력을 충원하는 것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올해 도입되는 닭진드기 전문방제업체 시범사업을 안내했다.

이와 함께 가금농장에서 출하와 재입식 사이 닭진드기를 효과적으로 박멸하기 위해, 농장별로 닭진드기 약제 감수성 검사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방향성도 제시했다.

이 밖에도 가금농가 질병관리지원사업을 통해 조사되는 전국 가금 병원체 현황을 향후 현장 수의사들에게도 공유하고, 현장에서 의뢰되는 케이스에 대한 CPC(Clinical Pathological Conference)를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등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질병관리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권용국 과장은 “조류질병과의 진단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사양관리 전문가 초청 세미나 등을 통해 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겠다”면서 “검역본부의 고객인 수의사와 농가들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만들 수 있도록 귀담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동물원은 왜 생겼을까?― 김보숙 수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