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H5N6형 AI, 지난해 바이러스와 다른 `새 유형`

검역본부 유전자 분석결과 발표..네덜란드 보고 H5N8+H3N6 조합 추정

등록 : 2017.11.27 16:36:17   수정 : 2017.11.27 16:36:1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가 27일 전북 고창에서 발생한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유행한 H5N6형 AI와는 다른 바이러스로, 유럽에서 보고된 H5N8형 AI 바이러스와 H3N6형 바이러스가 재조합된 것으로 추정된다.

검역본부에 따르면 이번 H5N6형 AI 바이러스의 H5 유전자는 2016년 네덜란드 야생조류에서 분리된 H5N8형 AI와 유전적으로 가장 유사했다(99.17%). N6형 유전자는 마찬가지로 네덜란드 야생조류에서 2014년 보고된 H3N6형 AI와 상동성 97.25%를 보였다.

검역본부는 이들 바이러스가 재조합되면서 만들어진 새로운 H5N6형 AI 바이러스가 겨울 철새를 통해 국내에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이날 브리핑에 나선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올해 발생한 H5N6형 AI가 지난해 발생한 동일 혈청형 바이러스와 유사한 수준의 병원성을 가진 것으로 추정하면서도, 병원성 실험이 진행되지 않은 만큼 전파력과 병원성을 정확히 판단하긴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박 본부장은 “지난해 발생한 H5N6형 AI는 첫 발견시부터 바이러스 배출량이 많아 간이검사키트에서 100% 검출됐지만 올해는 잘 나오지 않는다”며 “아직 가금류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한 초기 진화 단계에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오리 농가들이 포착하는 주된 의심증상으로 ‘녹색변’이 관찰되는 것은 작년과 올해 모두 동일하다는 점을 안내했다.

검역본부는 순천에서 확진된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와 제주도 하도리에서 검출된 H5N6형 AI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다.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