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원성 AI 종식..전국 방역대 완전 해제

전북 익산 마지막 방역대 이동제한 5/13 해제

등록 : 2017.05.16 12:16:10   수정 : 2017.05.16 12:16:1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림축산식품부가 “전북 익산 지역 이동제한이 풀리면서 전국 방역대가 모두 해제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부터 전국적으로 발생한 H5N6형, H5N8형 고병원성 AI는 4월 4일을 마지막으로 확산을 멈췄다.

그동안 383개 가금농가에서 AI가 발생해 예방적 살처분을 포함, 946농가 3,787만수의 가금이 매몰됐다.

그에 따라 전국에 166개 방역대가 설정됐고, 추가 발생이 없는 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이동제한이 해제됐다.

마지막 살처분 이후 30일 이상 경과한 뒤, 발생농장 반경 10km 이내 가금에 대한 임상검사과 살처분농장 환경검사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으면 이동제한이 해제된다.

농식품부는 AI 바이러스가 방역 사각지대에 남아있을 수 있다고 보고 오리사육농가와 가든형 식당 등 방역취약지대에 대한 일제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중국 등 주변에서 AI가 상시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방역을 소홀히 할 경우 AI가 재발할 수 있는 만큼 농가와 계열화사업자가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CRP이어 SAA·cPL·fPL 등 신규 항목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