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규모 산란계 농장 방역시설 개선사업에 200억 투입

10만수 이상 산란계 농가 10개소 선정, 농가별 20억 투입해 최고 수준 방역시설로

등록 : 2017.05.15 12:05:25   수정 : 2017.05.15 12:05:2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기도가 AI 재발에 대비한 산란계 농장 방역시설 선진화에 200억원을 투입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7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1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지난 겨울 AI로 역대 최악의 피해를 입은 경기도는 피해 확산의 주 원인인 대형 산란계 농장에 주목했다. 경기도 산란계농가 116개소에서 1,222만수가 살처분됐는데, 그 중 80%에 달하는 982만여수가 10만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대규모 농가 39개소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0만수 이상의 대규모 산란계 농장 10개소를 선정해 ‘방역 선진형 동물복지농장’을 시범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들 시범농가는 AI 바이러스의 침입을 막기 위한 차단방역시설에 초점을 맞춘다.

서상교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지난달 ‘경기도 AI 방역개선대책 토론회’에서 이번 지원사업 구상을 밝히며 “계사내부를 바이러스 전파위협으로부터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농장 안이라도 계사 내부와 계사 외부를 철저히 분리하고 사람 출입으로 인한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내 양계농가 대부분이 사료나 알 운반 차량이 농장 안으로 들어올 수 밖에 없고, 농가 자체적인 차량소독기반이 부족해 AI 바이러스 전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시범사업 대상농가에 밀폐형 출입차량 세척·소독시설과 설치류 및 야생조류 차단시설, 축사외부 이동형 소독방제시설, 폐사가축 처리기 등을 설치할 방침이다.

동물복지형 사육환경개선도 함께 진행된다. 현행 마리당 0.05㎡인 사육면적을 0.075㎡로 늘리고 온습도 및 악취 종합관리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도 관계자는 “양계농가가 대규모화 되면서 AI로 인한 피해도 커졌다”며 “대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한 방역 강화가 AI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췌장 기능장애 있는 개,고양이에서 체중 증가 효과 `라이펙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