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울타리 바깥서 ASF 멧돼지 첫 확인‥남쪽에 추가 울타리 친다

화천군 간동면서 ASF 양성 멧돼지 검출..춘천-소양강-인제구간 울타리 설치 추진

등록 : 2020.02.11 15:47:59   수정 : 2020.02.11 15:47:5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자료 :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

(자료 :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

경기·강원 북부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멧돼지 사체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는 가운데, 광역울타리 너머에서도 ASF 양성 멧돼지가 발견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 광역울타리 밖에서 포획된 야생멧돼지(174차)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개체는 7일 수렵인이 포획 후 신고한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 검사 결과 ASF 양성으로 확인됐다.

7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ASF 토론회에서 박선일 강원대 교수가 광역울타리 바깥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경고했는데, 공교롭게도 같은 날 ASF 양성 멧돼지가 포획된 셈이다.

ASF 멧돼지의 남하 저지선으로 설치한 광역울타리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방역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당국은 야생멧돼지 ASF의 추가 남하를 차단하기 위해 춘천-소양강-인제를 잇는 3단계 광역울타리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화천에서 ASF 멧돼지 발견이 이어지고 있는만큼, 양구로의 동진을 차단하기 위해 3단계 광역울타리와 남방한계선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울타리도 설치한다.

아울러 ASF 멧돼지가 발견된 파로호 남측 일대를 포함해 광역울타리 안팎에 대한 폐사체 수색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이번 발생지점인 화천, 양구 일대는 폐사체 집중 수색을 마칠 때까지 총기포획을 일시적으로 유보하는 한편, 2차 울타리 설치가 완료된 파주·연천·철원 지역에는 멧돼지 제거반을 투입할 계획이다.

간동면 ASF 멧돼지 발견지점 반경 10km에 위치한 양돈농장 3개소에 이동제한 명령을 내리는 한편, 경기·강원북부 양돈농장 339개소에 대한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당국은 “야생멧돼지나 농장 내 의심증상을 발견할 경우 가축방역기관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철벽 방어 코로나` 바이오넷과 반려동물 건강 미리미리 진단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