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ASF, 확산차단 초점‥개체수 감축 적정수준은 `미지수`

멧돼지 ASF 대응 전문가 토론회 개최

등록 : 2019.12.02 11:34:55   수정 : 2019.12.02 11:34:5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91129 asf8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환경부가 29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간과의 공존을 위한 야생동물 질병 관리’를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멧돼지 ASF 대응책을 모색했다.

박찬용 환경부 ASF 총괄대응팀장은 “멧돼지의 이동가능성을 차단한 후 총기포획을 실시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월 3일 첫 양성 멧돼지가 발견된 이후 12월 1일까지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는 34마리에 이른다.

이들 모두 북한 접경지역에 몰려 있다. DMZ를 포함한 파주·연천·철원 민통선 이북에서 발견된 양성 폐사체가 30마리고, 민통선 밖에서 발견된 폐사체 4마리도 모두 인접한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박찬용 팀장은 “12월 2일부터 국방부와의 합동 폐사체 수색이 재개될 예정”이라며 “지뢰로 인해 수색이 곤란한 지역은 드론을 활용하고 있으며, 낙엽이 다 지고 나면 폐사체 발견에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환경부의 대응책은 멧돼지 사이의 ASF 전염이 남하하는 것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다. 폐사체 발견지점을 중심으로 2차에 걸친 울타리를 설치하는 한편, 파주-고성을 잇는 3차 광역울타리를 설치했다.

국내 서식하는 멧돼지도 사육돼지와 마찬가지로 ASF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대부분 폐사한다. 때문에 2차 울타리 안에서는 내부의 멧돼지끼리 전염되면서 개체수가 감소하길 기다리고 있다. 적극적인 포획에 나섰다가 감염된 멧돼지가 울타리 밖으로 도망치는 일이 발생할 위험을 감수하는 대신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응하고 있는 셈이다.

이와 함께 광역울타리와 2차 울타리 사이 지점에서는 남에서 북으로 개체수 저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멧돼지 사이의 전염을 아예 차단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울타리 내부나 광역울타리 이북에서만 일어나도록 제한하는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

박찬용 팀장은 “(북한 접경지역 멧돼지의) 서식밀도 감축이 상당한 수준으로 필요하다”면서도 “지뢰지대가 다수 분포하고 있어 감염원을 제거하는 일이 상당히 어렵다”고 토로했다.

191129 asf9

이날 토론회에서 환경분야 전문가들은 ASF로 인한 멧돼지 개체수의 지나친 감축을 우려했다. 개체수를 줄이더라도 적정한 서식밀도나 최소존속개체군의 크기를 정해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그 수준이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인지는 제시되지 않았다. 현재 국내에 멧돼지가 몇 마리나 있는지 추정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서식환경별로 적정한 개체수가 어느 정도인지 기초연구도 미흡하다는 것이다.

이우신 서울대 교수는 “서식환경별로 멧돼지가 얼마나 살 수 있는지 수용능력을 예측하는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를 기반으로 최소존속개체군의 크기를 판정하고, 이에 맞춰 포획작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호성 전북대 교수는 “감염지역 주변의 멧돼지 개체수를 줄이는 동시에 농장의 차단방역 수준도 높여야 한다”며 멧돼지와 사육돼지 양측의 대책을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