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북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통일부 `협력계획`

등록 : 2019.04.18 15:05:37   수정 : 2019.04.18 15:05:3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UN 식량농업기구(FAO)가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을 우려하며 식량안보 위기를 지목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을 위한 남북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FAO는 지난 15일 발표한 ‘2019년 1사분기 식량안보 및 농업에 대한 조기경보 보고서(Early Warning Early Action report on food security and agriculture)’에서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을 지목했다.

중국,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라오스, 태국, 미얀마 등과 함께 북한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매우위험(high risk) 국가로 분류했다.

앞서 FAO는 지난해 12월 전문가 자문단을 북한에 파견해 ASF 대응협력을 논의했다.

올해 2월 FAO 발표에 따르면 당시 빈센트 마틴 FAO 중국·북한 대표가 방북해 리경근 농업성 수의국장 등 북한 관계자와 만나 발병가능성과 주변국 상황 등을 공유했다.

FAO는 “북한과 인접한 중국 지역에서 ASF가 발생한 만큼 진단능력 강화 등 대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18일 북측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을 위한 협의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정부 차원에서 ASF 관련 남북협력 필요성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인투씨엔에스,태블릿PC 솔루션 `인투패드` 출시…갤럽시탭 무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