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개 조류인플루엔자 진단기관 정도관리 결과…모두 적합

등록 : 2019.04.02 16:06:36   수정 : 2019.04.02 16:06:57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0402ai_qia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지난 3월 12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조류인플루엔자(AI) 예찰 수행 기관을 대상으로 상반기 정도관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정도관리는 AI 유전자 진단법 검사항목에 대해 시·도 가축방역기관 37개소와 민간병성감정기관 4개소 등 총 41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AI 진단기관 정도관리는 AI 검사법에 대하여 진단기관이 일정한 수준의 숙련도를 갖추고 있는지를 점검하는 것을 의미한다.

검역본부는 이번 정도관리 결과 분석을 바탕으로 쌍방향 피드백을 함으로써 정밀진단 표준화를 강화함과 동시에 검사 결과의 신뢰성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부적합 발생 시 실험실 오류 제거를 위한 원인 분석, 해결 방안 제시 등의 기술지원과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진단능력 검증을 위한 실험실의 정량적 분석 등 선진 분석 시스템을 도입하여 검증체계를 정비할 예정이다.

이명헌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장은 “앞으로도 내실 있는 정도관리 및 국제 추세에 부응하는 상시 검증체계 운영으로 AI 정밀진단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를 통해 촘촘하고 정확한 예찰을 수행함으로써 AI 조기 근절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혈당과 젖산 측정을 한 번에` 동물전용 측정기 `세라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