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해외공관과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협력

주중 농무관 초청 ASF 대책 전문가 방역협의회 열려

등록 : 2018.11.23 10:33:45   수정 : 2018.11.23 10:33:4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주중한국대사관 최정록 농무관

주중한국대사관 최정록 농무관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주중 농무관을 초청해 국내 대응방향을 논의하는 전문가 방역협의회를 연다.

21일 대한한돈협회와 ASF 예방대책을 협의한 방역당국은 오늘(23일) 오후 최정록 주중 농무관을 초청한 방역협의회를 개최한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10일 한중일 3국 농업장관회의에서 합의한 ASF 공동대응의 후속조치로 열린다. 오순민 방역정책국장(CVO) 주재로 주중한국대사관 주선양 영사와 대학교수, 임상수의사, 한돈협회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확대 전문가회의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의사인 최정록 농무관이 중국의 ASF 발생현황과 중국 당국의 방역추진사항, 확산 추정 원인 등을 소개한다. 그에 따라 국내 유입 예방관리대책의 개선점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협의회 전에도 방역당국은 주중 농무관과 긴밀히 연락하며 ASF 방역대책을 보완해왔다.

농식품부는 “주중 농무관으로부터 ‘중국내 돼지혈액 원료사용 사료나 배합사료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는 정보를 입수해 중국산 돼지혈분의 국내수입을 금지하고(10/6) 중국산 배합사료에 대한 ASF 검사를 도입(11/6)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의 ASF 발생은 확산 일로를 걷고 있다. 중국 농업농촌부 발표를 기준으로 중국 전역의 농장과 도축장에서 67건의 ASF가 확인됐다.

특히 최근에는 중국 최대의 양돈단지인 쓰촨성의 양돈농장에서도 ASF가 발생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중국 위험 항공노선의 불법 반입 축산물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남은음식물(잔반) 급여 양돈농가에 대한 지도점검과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