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시험소 북부지소·경북 시험소 동부지소·옵티팜 농식품부 장관상

2018년 질병진단 정도관리 우수기관 표창

등록 : 2018.11.22 22:27:15   수정 : 2018.11.22 22:27:1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가 2018년도 질병별 정도관리 결과를 종합하여 우수기관에 대해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여한다. 정도관리를 종합한 결과, 전남 동물위생시험소 북부지소가 최고득점을 취득하여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어 장관상을 받는다.

또한, 경북 동물위생시험소 동부지소와 옵티팜이 우수상으로 선정되어 전남 북부지소와 함께 농식품부 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

검역본부는 2016년부터 매년 시·도 지자체 방역기관 46개소와 민간 진단기관 9개소 등 총 55개 기관을 대상으로 정도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2018년 정도관리는 국가재난형 질병(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과 주요질병 원인체 검사, 병리조직검사 등 총 8개 검사항목에 대해 실시됐다.

주요질병에는 소해면상뇌증, 브루셀라병, 꿀벌 낭충봉아부패병, 돼지 생식기호흡기증후군, 뉴캣슬병 등이 포함됐다. 병리조직검사는 돼지 살모넬라증과 소 만헤이미아폐렴에 대해 시행됐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질병 검사능력 표준화를 통해 질병 발생 시 조기진단으로 질병을 예방하고 사전에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검역본부는 가축질병 진단기관의 검사능력 향상 및 표준화를 위해 앞으로도 매년 정도관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