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일로‥국내 방역대책 강화

한중일 대응 공조..잔반급여농가·멧돼지 개체수 감축 노력

등록 : 2018.11.16 11:20:58   수정 : 2018.11.16 11:20:5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중국 전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예방관리대책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위험항공노선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위험요소인 잔반 급여 양돈농가와 야생 멧돼지의 숫자를 줄일 대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65건으로 늘어난 중국 내 ASF 확산 현황

65건으로 늘어난 중국 내 ASF 확산 현황

지난 8월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ASF는 좀처럼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남부 대규모 양돈사육지역에도 ASF 바이러스가 확산됐다. 중국내 16개성에서 65건의 ASF 발생이 공식 보고됐다.

농식품부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으로 들어오던 여행객의 휴대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고 있다”며 중국의 발생상황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ASF 감염돼지의 혈액원료가 사료첨가제로 유통되고, 병든 돼지가 부실한 도축검사를 피해 공급되는 등이 확산원인으로 꼽힌다.

당국은 ASF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억제하기 위해 해외축산물 불법 반입 단속을 강화한다.

선양발 항공편을 중심으로 중국발 항공기에 대한 검역탐지견 배치를 늘린 가운데, 빅데이터 위험도 분석을 활용해 불법축산물 적발 실적이 많은 항공노선에 대한 맞춤형 검역을 실시한다.

축산업 외에도 제조업 등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 전체에 대한 축산물 반입금지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여행사 등과 협조해 여행객이 축산물을 국내에 반입하지 않도록 홍보할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남은음식물(잔반) 급여농가, 야생멧돼지 등 바이러스 유입 시 발생 위험요인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춘다.

잔반급여 양돈농가 281개소(직접처리 200, 전문업체처리 81)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폐업이나 배합사료급여 전환을 유도할 계획이다.

국내 35만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야생멧돼지의 개체수를 조절하기 위해 포획틀 지원사업이나 피해예방시설 지원사업을 확대한다.

농식품부는 “지난 10일 중국에서 열린 제3차 한중일 농업장관회의를 통해 ASF 등 초국경 동물질병 위협에 대한 공동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며 “3국 방역실무 관계자들이 정기적으로 협의회를 갖고, 질병역학조사나 진단, 백신 연구개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해외 검증 동물전용 관절기능개선제 `안티놀` 한국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