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사자·원숭이·사슴 등 39마리,두바이 사파리로 이동

등록 : 2016.02.15 12:54:02   수정 : 2016.02.15 12:54:02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서울대공원이 “두바이 사파리와 자매결연을 하고 사자와 원숭이, 사슴, 박쥐 등 동물을 두바이로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바이시 관계자 등이 2일 직접 서울대공원을 방문했고, 이 자리에서 해외 동물원 중 처음으로 서울대공원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서울대공원의 7번째 해외 동물원 자매결연이었다.

이번 자매결연을 통해 사자 9마리, 돼지꼬리 원숭이 등 원숭이 10마리, 사슴 6마리 등 총 39마리의 동물이 두바이로 이동하게 됐다.

우선 다음 달, 사자 6마리 등이 1차로 이동하고 나머지는 가을에 2차 이동한다. 두바이 사파리는 오늘 10월 119만㎡ 규모로 개장할 예정이기 때문에 그 전까지 이동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울대공원은 사자 19마리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수컷 9마리가 두바이로 이동하면, 어린 수컷 4마리와 암컷 6마리가 남게 된다.

서울대공원은 검역 등 절차를 밟고 이동 장비 등을 제작한 뒤 비행기로 동물들을 이송할 계획이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해외 동물원과 다양한 교류를 통해 멸종위기 동물 종보전과 유전적 다양성을 추구하고 직원들에게 해외 연수 기회를 제공해 세계 수준의 선진 동물원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큐어애니케어 반려견 전용 항암 보조식품 `아포캡스®CX`